[불교 한 컷] 로맨틱한 잔소리
상태바
[불교 한 컷] 로맨틱한 잔소리
  • 박성철 교수
  • 승인 2020.08.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은 어떤 눈으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결이 달라진다.

여행 가서 먹어 본 생경한 음식이 너무 짜거나 매워도 화가 나지 않는 이유는 여행객의 시선으로 바라보기 때문이다. 내 삶을 선글래스 너머로 살아보는 경험은 나와 내 삶의 적절한 '거리두기'가 가능함을 의미한다.

와이프 잔소리를, 어느 외국인의 못 알아듣는 외국어로 인식하면 아주 로맨틱하지 않을까 하고 시작된 단상이다.

 

 

 

 

 

※ 박성철 교수의 불교 한 컷은 매주 월요일 연재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