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사업단, 코로나19 재확산에 전국 템플스테이 중단
상태바
불교문화사업단, 코로나19 재확산에 전국 템플스테이 중단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8.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6일까지 전국 137개 템플스테이 사찰 운영 중단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심각해짐에 따라 전국 템플스테이 운영이 중단된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은 전국 137개 템플스테이 사찰 운영을 9월 6일까지 임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전체 템플스테이 사찰을 대상으로 운영을 중단하는 것은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문화사업단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침에 따라 서울과 경기, 부산, 인천, 충남 지역 템플스테이 운영을 8월 30일까지 중단한 바 있으나, 코로나19의 빠른 재확산에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중단 시기 또한 연장시키기로 결정했다.

문화사업단장 원경 스님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이 논의되고 집합금지 및 제한명령이 내려지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하며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강력한 조치가 필수불가결하다고 판단돼 부득이하게 운영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에 수해까지 겹쳐 많은 템플스테이 사찰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사회 감염 예방과 운영사찰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사업단은 전국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에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계속해서 충실하게 이행하고, 지자체 등과 협력해 적극적으로 방역 및 예방, 관리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