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대좌 정비 완료
상태바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대좌 정비 완료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5.2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불 앞 기존 나무불단 강화유리로 교체
옷자락 무늬 대좌 온전히 공개
옷자락 무늬 대좌가 보이도록 정비한 모습 (사진=문화재청)
옷자락 무늬 대좌가 보이도록 정비한 모습 (사진=문화재청)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보물 제45호)의 정비 사업이 최근 마무리되면서 대좌가 온전히 드러났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익산시(시장 정헌율)와 정부혁신사업의 하나인 ‘2020년 백제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 사업’에 따라 이번 정비 사업을 진행했다.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은 대좌를 포함해 불상이 2.68m, 광배가 받침돌을 포함해 3.93m로 백제의 환조 불상 중 가장 크기가 크다. 처음 발견됐을 때부터 사라지고 없던 불두만 새로 만들었을 뿐, 불신, 광배, 대좌는 고스란히 남아 있어 백제 미술의 백미로 인정받는 작품이다.

본 사업으로 대좌를 가리고 있어 크기도 가늠할 수 없게 만들었던 나무 불단이 강화유리로 교체됨에 따라 관람객들은 석불의 온전한 규모를 체감할 수 있게 됐으며, 부처님 옷자락에 흘러내린 모습의 대좌도 잘 볼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은 “시민들은 그동안 가려져 있던 대좌가 모습을 훤히 드러내 더 장대해진 불상 앞에서 엄숙해지게 된다는 반응”이라며 “다만, 언제 만들었는지 알 수 없는 승려 모습의 불두가 모르타르로 접착돼 있어 아쉬운데, 익산시와 함께 현재 석불에 대한 실측조사를 8월까지 진행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신체적인 비례와 여러 불상의 모습을 분석해 어색한 불두의 모습도 개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