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바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3.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보리암으로 가는 길. 곧게 뻗은 나무 사이로 곧게 난 길을 따라 열심히 올라가고 있다. 꽤 길고 먼 길이지만 지친기색도 없이 그저 묵묵히 발걸음만 재촉할 뿐이다. 참된 불제자가 되기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라 걸어갈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