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어사 성보박물관, 신축기념 소장유물도록 ‘범어사의 전각’ 발간
상태바
범어사 성보박물관, 신축기념 소장유물도록 ‘범어사의 전각’ 발간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2.0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어사의 전적’에 이은 두 번째 소장유물도록
가람배치 및 각 전각의 역사적, 건축학적 가치 소개
범어사 성보박물관 신축기념 소장유물도록Ⅱ ‘범어사의 전각' 표지
범어사 성보박물관 신축기념 소장유물도록Ⅱ ‘범어사의 전각' 표지

범어사 성보박물관이 박물관 신축을 기념해 소장유물도록 ‘범어사의 전각’을 발간했다.

‘범어사의 전각’은 2018년 제작된 ‘범어사의 전적’에 이은 두 번째 소장유물도록으로 천년고찰 범어사의 가람배치와 각 전각의 역사적, 건축학적 가치를 소개하고 있다.

신라시대에 창건된 범어사는 대부분의 전각이 임진왜란 때 크게 소실됐다. 이후 많은 고승들에 의해 중창됐으며, 여러 차례의 중수를 거쳐 지금에 이르고 있다. 그 과정에서 범어사의 전각들은 역사적, 문화적, 예술적 가치를 담고 있으며 성보박물관은 그 이야기를 본 도록에서 풀어냈다.

‘범어사의 전각’은 총 6부의 주제로 구성된다. ‘01 범어사의 역사’에서는 전해져오는 다양한 자료들을 바탕으로 창건 당시 범어사의 모습에 대해 이야기하고 ‘02 가람배치’에서는 중창 이후부터 현재까지 변화한 범어사의 가람배치에 대해 설명한다.

범어사 대웅전
범어사 대웅전

‘03 상단의 전각’에서는 상‧중‧하단으로 나눠져 있는 범어사의 가람배치에서 상단의 전각인 대웅전, 관음전, 조사전, 팔상독성나한전, 지장전, 산령각의 역사와 가치에 대해 소개하며, ‘04 중단의 전각’에서는 미륵전, 비로전, 심검당, 종루, 보제루에 대해 이야기한다. ‘05 하단의 전각’에서는 조계문과 천왕문, 불이문까지 범어사로 들어오기 위한 하단의 삼문(三門)에 대해 설명한다.

마지막 ‘06 선원과 요사’에서는 범어사 역대 고승들이 지내 온 선원과 요사인 원응방, 청풍당, 안심료, 함홍당, 해행당, 침계료를 소개한다.

범어사 성보박물관은 “사찰은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공간으로 종교인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쉼 없이 방문하는 곳”이라며 “이번 도록에서는 사찰이라는 공간과 건축물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가치 등 방대한 이야기들을 소개하고자 했다”고 도록의 의미에 대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