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의 보호자, 관세음보살이 되겠습니다”
상태바
“국민들의 보호자, 관세음보살이 되겠습니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9.06.01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금정총림 범어사서 성지순례 및 수계법회 봉행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회장 김상규)는 오늘(1일)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1박 2일간 진행되는 ‘제27차 성지순례 및 제20차 합동수계법회’를 봉행했다.

6월의 첫날, 전국 공무원 불자들이 선찰대본산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불자로서의 신심을 다지기 위한 철야정진에 나섰다.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회장 김상규)는 오늘(1일)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1박 2일간 진행되는 ‘제27차 성지순례 및 제20차 합동수계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법회에는 금정총림 방장 지유 대종사, 주지 경선 스님을 비롯해 정미영 부산시 금정구청장, 김세연 금정구 국회의원, 선진규 김해 봉화산 정토원 원장 및 전국 공무원 불자, 가족 400여 명이 동참했다.

금정총림 범어사 방장 지유 대종사
범어사 주지 경선 스님

방장 지유 대종사는 법문을 통해 “생각이라는 것은 자신의 마음에서 일어난 것이고 고통이라는 것은 자기 속의 감정을 처리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생각이란 마음속에 떠오른 환상에 지나지 않으며, 모든 생각과 마음은 연결되어 어떤 악한 생각일지라도 생각의 근본인 마음을 깨닫고 터득해야 한다”고 설했다.

주지 경선 스님은 “바쁜 공무에도 불구하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듣고 부처님께 귀의하고자 하는 공무원불자연합회 회원분들의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오늘 지유 스님의 지혜의 법문을 듣고 부처님의 어떠한 가르침을 통해서 여러분들이 진정으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지를 생각하며 1박 2일간의 짧은 기간이지만 수행 정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상규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회장
정미영 금정구청장

김상규 회장은 인사말에서 “공무원은 파급효과가 큰 국가 일을 하고 있고 국민들의 마지막 의지처이기 때문에 세상이 어려울수록 공무원들이 세상을 지키는 불빛이 되어야 한다”며 “부처님의 자비와 사랑, 용서가 이 어둠을 밝히고 증오를 녹이는 불빛이 될 것이며, 불심이 우리 사회를 넉넉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범어사는 각종 규제로 불사(佛事)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경선 스님의 큰 원력으로 이제는 현대불교와 예술, 문화의 중심으로 그 면모를 하나씩 찾아가고 있다”며 “오늘 불자 가족 여러분께서도 평소에 지니고 있던 화두를 들고 부처님의 큰 깨달음을 향해서 정진하는 참된 수행의 큰 기쁨을 몸소 체험해 보는 좋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공무원불자연합회는 오늘 입재법회를 시작으로 밤 10시부터 참선정진을 통해 불자로서 신심을 고취하며, 이튿날 새벽 4시 새벽예불 후 금강경 독송 및 108참회를 봉행한다. 이어 범어사 주지 경선 스님을 전계사로 모시고 계를 받으며 새롭게 수행의지를 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