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보종찰 해인사 “가야산에 달마 안심처를 옮겨오다”
상태바
법보종찰 해인사 “가야산에 달마 안심처를 옮겨오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9.05.23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산 해인사 선문화체험관 ‘국제선센터 선림원(禪林院)’ 개관식 봉행
대한불교조계종 제12교구 법보종찰 해인사는 오늘(23일) 오후 2시 가야산 해인사 선문화체험관 개관식을 봉행했다.

세계문화유산 팔만대장경으로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법보종찰 해인사에 한국 전통 선수행(禪修行)인 간화선(看話禪)의 진수를 체험 할 수 있는 ‘선문화체험관’이 문을 열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12교구 법보종찰 해인사는 오늘(23일) 오후 2시 가야산 해인사 선문화체험관 개관식을 봉행했다.

이번 개관식에는 조계종 원로의장 세민 스님과 해인사 방장 원각 스님, 주지 향적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김재원 국회의원, 박대출 국회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 및 기관장 등을 비롯한 승·재가내빈 5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해인사 선문화체험관 '선림원'의 현판식을 거행하는 모습
법보종찰 해인사에 한국 전통 선수행(禪修行)인 간화선(看話禪)의 진수를 체험 할 수 있는 ‘선문화체험관’이 문을 열었다.

해인사 경내에 위치한 ‘가야산 해인사 선문화체험관’은 2015년 10월 해인사 주지 향적 스님이 ‘선문화체험관’ 건립을 계획 수립하고 진행해 해인사 화장원(華藏院) 터에서 2017년 6월 착공식을 가졌다. 이후 경상남도와 합천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오늘 준공과 함께 개관식을 봉행함으로써 18개월 간의 대작불사(大作佛事)를 마무리 짓게 됐다.

건축면적 285.12㎡(86.25평)의 규모로 지어진 ‘가야산 해인사 선문화체험관’은 ‘가야산 해인사 국제선센터 선림원(禪林院)’으로 운영되는 만큼, 참선수행에 가장 이상적인 넓고 깨끗한 전통 한옥식 선원(禪院)을 갖췄다.

템플스테이 침대형 숙소 모습

또한, 내·외국인들의 템플스테이 사찰로서 전통 한옥식 대형 건물 두 동에 온돌과 침대형으로 1인실부터 4인실까지 다양한 숙소 유형을 마련하고 현대식 세미나실을 비롯한 소회의실, 다도체험실, 템플스테이 자체 식당 등의 시설들을 구비했다.

해인사 주지 향적 스님

주지 향적 스님은 “선림원을 신축하게 된 것은 서양인들이 한국의 선불교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해인사를 찾아와도 그들을 위한 선원이 없어 많은 아쉬움을 가지고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발원하게 됐다”며 “앞으로 선림원은 템플스테이에 참여하는 국내외인들이 마음을 평화를 얻어가는 도량으로서의 역할과 함께 한국의 불교중심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도량으로 더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해인사 방장 원각 스님

방장 원각 스님은 격려사를 통해 “선종의 2조인 혜가 스님을 비롯해 오래 전부터 우리 조상들은 끊임없이 안심처를 찾아 왔으며, 그 대표적인 안심처가 십승지(十勝地)이다”며 “현대에 와서도 전문적인 명상처를 찾아 가는 것이 복잡다단한 이 시대를 극복하려는 새로운 흐름으로 자리 잡았고 그 흐름에 발맞춰 해인사 역시 ‘안심처’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가야산 선림원을 개원하게 됐다”고 가야산 선림원을 개원한 의의를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치열한 정신력과 수행으로 쌓아올린 빛나는 해인사의 전통 위에 선문화체험관이 개관하게 되어 수행도량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류 최고의 가르침이 담긴 소중한 성보이자, 세계적 문화유산인 팔만대장경을 봉대하는 대중들을 맞이해 법보종찰 수행도량의 품격을 더하고 세계인들이 함께 템플스테이를 체험하는 명소로 잘 활용되길 기원한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선림원을 순시하는 승·재가내빈

개관식이 끝난 후 참석한 승·재가 내빈은 선문화체험관 시설을 순시하고 세미나실로 이동해 다과회를 가지며 모든 행사를 마무리 했다.

한편, 한국불교사의 최초의 총림(叢林)을 이룬 법보종찰 해인사는 역대 고승대덕 스님들이 선기(禪氣)의 전통을 이어온 사찰로 신라 애장왕 3년(802)에 순응, 이정 두 스님에 의해 창건됐다.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인 ‘고려팔만대장경’과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장경판전’ 등 다양한 보물을 보유하고 있으며, ‘장경판전’은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 이모빌리에’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7위에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