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일제 봉행각 사찰에서 다채로운 문화행사도 선보여
제14교구본사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봉축법요식이 거행됐다.

제14교구본사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봉축법요식이 거행됐다. 청명한 초여름의 날씨 속에서 주말인파가 모이며 범어사 도량은 많은 시민불자들이 봉축의 기쁨을 나눴다. 이번 법요식에는 범어사 방장 지유대종사, 주지 경선스님을 비롯한 사중 스님들과 박수관 범어사신도회장,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 김세연 국회의원 등 지역 주요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범어사 방장 지유대종사는 "처음만난 사람은 그 뜻을 헤아릴 수 없지만 자주 만나고 볼수록 그사람에 대해 알아간다"며 "부처님오신날을 매년 맞이하면서 새로운 날이 아니라 점점 부처님의 뜻과 가르침에 근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봉축법어를 설했다.  

또 범어사 주지 경선스님은 "부처님께서 싯다르타 태자의 육신으로 출가와 수행을 통해 피안의 세계로 나아가신 모습을 드러내셨다"며 "이는 모든 중생들의 마음에 행복이라는 본연의 마음이 잉태되어있다는 의미"라고 봉행사를 밝혔다.  

법요식이 진행되는 동안 범어사 도량을 찾은 불자들은 서원의 등을 밝히고 사찰 곳곳에 설치된 체험부스에서 다양한 불교문화를 체험했다. 

대한불교천태종 삼광사는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12일 봉축 법요식을 거행했다.
아기부처님의 몸에 향탕수를 붓는 주지 세운스님
삼광사 입구에서 관불의식을 행하는 시민불자들

대한불교천태종 삼광사에서는 주지 세운스님, 중국 천태산 국청사 방장 윤관스님을 비롯해 천태산 국청사 스님들과 김희근 삼광사 신도회장, 서은숙 부산진구청장, 김세연 금정구 국회의원 등 승·재가내빈 30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부처님 오심을 찬탄하는 봉축 법요식을 봉행했다.

삼광사 주지 세운스님

주지 세운스님은 법어를 통해 "이 도량에 밝혀진 봉축의 등은 무명번뇌를 밝히고 억압과 고통, 소외의 고난을 밝히고 탐욕과 무지, 악업을 밝히는 대자대비의 빛이자 자비이다"며 "오늘 거룩한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모든 불자들이 부처님 오신 뜻을 깨닫고 부처님이 펼쳐 보이신 진리의 길을 따라 갈 것을 다시금 발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날 삼광사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산진구의 사회복지시설 및 기관에 자비의 쌀 1만kg과 빵·음료 1만 세트를 기부해 부처님의 자비행을 실천했으며, 삼광사 지관전 앞마당에는 연등 및 연꽃 만들기, 전통도예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 부스가 펼쳐져 법요식이 끝난 후 불자들은 체험활동을 즐기며 봉축의 기쁨을 나눴다.

혜원정사에서 관불의식을 행하는 시민불자들
혜원정사 주지 원허스님

도심 속 전법도량 혜원정사에서도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과 문화축제가 펼쳐졌다.

오전에 진행된 법요식에서 주지 원허스님은 “늘 지극한 마음으로 우러르고 진실 되게 기도하면 반드시 공덕이 따를 것이며,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불자로서 본연의 마음가짐을 되새기고 본래면목을 찾아가야 한다”며 “지족하면 행복하고 넉넉하며 현재에 만족할 줄 알면 지금의 삶도 넉넉하고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법문을 설했다.

난타 공연
율동 공연
노래 공연
혜원정사 선다회에서 준비한 찻자리

혜원정사에서는 매주 일요일 부처님 말씀, 만다라 명상, 사찰순례, 모둠활동 등 부처님의 가르침을 쉽게 아이들 수준에 맞는 법회를 진행하고 있다. 오늘 2부 봉축 행사로 진행된 문화축제에서 아이들은 난타, 율동, 독창, 최신가요 댄스 등 그동안 갈고 닦았던 솜씨를 발휘하며 관객들로부터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아이들의 공연이 끝난 후에는 혜원정사 선다회에서 다양한 종류의 찻자리를 준비해 사찰을 찾은 시민불자들에게 향기로운 차의 향연을 선보였다.

이밖에도 전국사찰에서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과 다양한 문화행사들을 시민불자들과 함께 개최하며 봉축의 열기를 더했다.

대광명사
동명불원
미타선원

곽은영 기자  ke1105@naver.com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