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종합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12일 전국 사찰서 일제히 봉행
지난해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열린 모습./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12일 오전 10시 서울시 종로구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된다.

9일 대한불교조계종에 따르면 조계사에서 봉행되는 봉축법요식은 일감스님의 사회로 진행된다.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비롯해 불자 1만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봉축법요식에는 삼성 직업병 피해자 고 황유미씨의 아버지, 태안화력발전소 산재사고 희생자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 가족들과 고 서지윤 서울의료원 간호사 유가족, 나눔의집 이옥선 할머니가 초청됐다.

이번 봉축법요식에선 불법홍포와 불교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불자들을 격려하는 '불자대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된다.

올해 불자대상 수상자로는 홍윤식 동국대 명예교수, 이현세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교수, 김병주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 방송인 전원주씨가 선정됐다.

원행스님은 앞서 발표한 봉축사를 통해 "화쟁(和諍)이라는 장명등을 마당에 켜놓고 평화를 최고의 가치로 추구해 온 우리 민족은 5000년동안 이 땅에서 희노애락을 함께 했다"며 "이제 만년의 정토를 위해 공동체 구성원은 화합이라는 백만등불을 밝혀야 할 때"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e붓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