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종합
동국대, 비전선포식 거행…불교교육 내실화 추진5개 영역 총 28개 과제, 64개 사업 제시

동국대학교가 개교 113주년을 맞아 2일 본관 중강당에서 기념식 및 ‘Energize Dongguk 프로젝트’ 비전 선포식을 거행했다.

이날 개교 기념식은 △근속상 수여 △동국학술상/우수연구자상/우수논문상/대학원학술상 수여 △공로상 수여 △동국사랑 어워드 수여 △자랑스러운 동국불자상 수여 △자랑스러운 동국가족상 수여 등의 식순으로 진행됐으며, 내외빈 400여 명이 참석했다.

동국대 발전계획 ‘Energize Dongguk 프로젝트’에서는 ‘공헌으로 존경받는 글로벌 동국’을 비전으로 전후방 견인, 다원화, 통합·연계 등의 3대 전략을 추진하며 △건학이념 △교육공헌 △연구공헌 △산학협력 △지속경영 5개 영역에서 총 28개 과제, 64개 사업을 제시했다.

불교종립대학인 동국대는 건학이념 실현을 위해 불교교육의 내실화 강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를 반영하고, 전반적인 수요 조사를 통해 교육과정을 개편한다. 증가하는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불교 교과목 개발을 추진하며, 불교와 IT의 결합 등 융복합 불교 교과목 개발도 진행한다.

또한, 불교산업진흥원을 설립해 불교기반 사업화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 동국대가 가진 불교문화와 관련된 역량과 콘텐츠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일례로 불교문화재 보수정비 시장의 정부 사업비만 약 1500~1600억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도 동국대는 △화쟁형 인재 양성 △Core Faculty 상시 초빙 △창업보육 원스탑 지원체제 구축 △지속가능한 대학 경영체제 구축 등에 목표를 세우고 전략을 구축했다.

동국대는 “우리대학은 소통과 화합, 존중과 포용, 기여와 참여를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가치로 삼았다”며 “이는 학생, 교수, 직원, 동문, 불교계 등 구성원들 모두가 합심해 각자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인식에서부터 출발했다”고 말했다. 

곽은영 기자  ke1105@naver.com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