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경주 동국대-불국사,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5월 3~4일,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서 개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경주 불국사는 내달 3일부터 4일까지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 일대에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신라 시대에 시작된 연등회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에 되살려 개최하는 축제로 올해는 3일 개막축하공연과 4일 유등 및 장엄등 전시, 제등행렬, 다양한 체험, 페스티벌,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등으로 구성된다.

작년보다 더욱 풍성해진 올해 행사는 금장대 주차장에서 형산강을 가로질러 성건동 앞 고수부지까지 부교를 설치해 형산강 연등숲의 장관을 가까이서 즐길 수 있으며, 강 위에 띄우는 유등과 장엄등, 고수부지 연등 및 연등터널도 더 추가 된다.

개막식에서는 연등점등 퍼포먼스로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숲을 화려하게 밝히고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은 금장대 야경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연등문화축제의 백미인 제등행렬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신도,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재학생 및 경주시민 등 3000여 명이 형산강 고수부지를 출발해 경주여고, 동국대 네거리, 성건동 주민센터, 중앙시장, 신한은행 네거리를 거쳐 봉황대에 이르는 코스로 진행된다.

이밖에도 행사장에서는 연등 만들기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 행사가 계속되며 4일 밤 8시부터는 참가자들의 소원을 담은 색색의 소원 유등 띄우기 행사가 이어진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장은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12년, 등불을 밝혀 나라와 백성의 태평을 기원하면서 시작된 경주 고유의 문화 축제”라며 “천년의 시간을 건너 올해 경주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에 지역민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연등문화축제가 끝난 뒤에도 유등 및 장엄등은 6일까지 전시되며 형산강 연등숲은 17일까지 형산강을 밝히며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곽은영 기자  ke1105@naver.com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