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
용두산공원에 또 하나의 볼거리가 탄생했다
용두산공원 미디어아트 C구간 (부산시 제공) 2019.2.22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의 대표 관광지인 용두산 공원에 또 하나의 볼거리가 생겼다.

부산시는 광복로에서 용두산 공원으로 가는 에스컬레이터 캐노피 지붕에 미디어 디스플레이를 설치해 부산의 다양한 이미지를 미디어아트로 재현한다고 22일 밝혔다.

미디어아트는 '용두산 공원 에스컬레이터 캐노피 미디어패널 조성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 관광특구활성화 공모사업으로 선정되면서, 국·시비 등 16억원이 투입됐다.

그동안 용두산 공원 진입로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는 광복로와 용두산 공원 부산타워를 연결하는 주요 통행로이면서도 캐노피는 투명지붕 형태 외에 별다른 볼거리를 제공하지 못했다.

용두산 공원 관광명물화 사업으로 새롭게 단장한 캐노피는 다양한 미디어 기술을 4개 구간(A~D)으로 나누어 선보인다.

먼저 관광객이 입구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에서 증강현실(AR)을 이용한 용두산 캐릭터 ‘용이와 두이’와 함께 사진을 찍은 뒤 캐노피 A구간에 진입하면 캐릭터와 찍은 사진이 미디어월에 펼쳐진다.

B구간은 네온아트를 설치해 환영 메세지와 중구의 관광 명소를 소개한다. C구간은 천장에 거울을 설치해 LED 빛과 함께 나 자신의 모습을 투영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D구간은 미래의 관문으로서 아쿠아, 우주, 부산, 시간을 주제로 한 미디어 아트가 펼쳐진다.

시 관계자는 "‘용두산 공원 에스컬레이터 캐노피 미디어패널 설치’와 함께 올해 상반기 한복체험관 ‘아담’이 오픈하면 볼거리, 즐길거리가 가득한 공원으로서 명실공히 원도심 랜드마크 관광지로서의 명성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e붓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