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새해 날개를 달다
상태바
기해년, 새해 날개를 달다
  • 최은영 기자
  • 승인 2019.01.0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해년 희망찬 새해가 밝았다. 붉은 태양에 날개를 난듯, 모두의 한 해가 날개돋친듯 훨훨 날아오르길 염원한다. <울산 함월산 일출>

혼미한 구름 한 번 일매 본성의 허공 어둡고

지혜의 햇빛 잠길 때 만상은 흐려진다.

홀연히 맑은 바람을 만나 구름 흩어지면

온갖 빛깔을 머금은 허공 천지에 비추네.

-영가 선사의 게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