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
왕선자 부산여성불자회장, 국민훈장 석류장 수상

지난 20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2018 국민훈장 수여식’에서 부산여성불자회 왕선자 회장이 국민훈장을 받았다.

국민훈장은 대한민국의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에 공을 세워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왕선자 회장은 이번에 국민훈장 중 5등급에 해당되는 석류장을 수여받았다.

왕선자 회장은 불교여성개발원 초대부원장과 부산원로여성회의 공동대표, 민족통일 부산시여성회장, 부산여성NGO연합회 감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봉사와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이외에도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조계종 포교대상 원력상,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표창 등 공로를 인정받아 국가 및 기관들로부터 상을 받기도 했다.

왕선자 회장은 “생각하지도 못한 상을 받았다.”며 “내년에는 좀 더 겸손한 몸과 마음가짐으로 더불어 사는 삶을 살겠다.”고 말했다.

혜화여중‧고등학교 교사였던 그는 교직에서 물러나 1994년 3월 부산여성불자회를 창립, 여성 불자들의 활동에 중추적 역할로 나서왔다. 현재는 부산여성불자회 회장과 부산불교총연합신도회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권미리 기자  kes99631@naver.com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