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울산 · 경남
통도사 화엄산림대법회 순항

지난 7일 입재법회로 문을 연 통도사 화엄산림대법회가 중반에 접어들었다.

앞으로 회향까지는 17일이 남은 가운데, 통도사 설법전에는 법을 밝혀 참된 보살로 나가고자 하는 이들로 가득하다.

안국선원장 수불스님

오늘(19일) 화엄산림대법회 13일차 법문은 안국선원장이자 전 범어사 주지 수불스님이 사부대중에게 명법품을 전했다. 명법품은 정진혜보살이 올바른 수행의 길로 나아가고자 법혜보살에게 법을 묻고 듣는 내용이다. 초발심한 후 수행에 임하며 보살로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중생을 교화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수불스님은 “부처님은 일체중생이 잘하고 못하고 관계없이 환희한다. 다만 잘못을 보면 꼭 부모의 마음처럼 안타까워할 뿐”이라며, 열 가지 청정함을 따르는 것이 바로 부처님을 환희하게 하는 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스님은 보살은 아무나 될 수 있는 건 아니라며 보살의 조건을 갖추기 전에 전제돼야 할 것은 ‘깨달음’이라고 말했다.

금일 통도사 화엄산림대법회에는 다양한 연령대의 청중들이 참석했다. 참석 대중은 법문을 듣기에 앞서 오전 10시부터 한 시간 동안 사시 불공을 함께 올렸다.

한편 화엄산림대법회가 열리는 기간 동안 통도사는 부산과 울산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부산의 경우 평일 오전 8시~9시까지 1호선 온천장역 1번 출구 앞에서 수시 운행하며, 울산의 경우 평일 오전 7시 30분 공설운동장을 출발, 40분 태화로터리, 8시 10분 공업탑로터리 등을 지나간다.

제48회 통도사 화엄산림대법회는 다음달 5일까지 이어진다.

권미리 기자  kes99631@naver.com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