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종합
불교 도약의 소리지난 12월 1일, ‘진기 72년 서울교구 합창제’ 열려

대한불교진각종 서울교구(교구청장 호당정사)는 지난 12월 1일에 서울 진각문화전승원 대강당에서 ‘진기 72년 서울교구 합창제’를 개최했다. 서울교구의 화합과 소통 그리고 종단 문화 발전과 교화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합창제는 통리원장 회성 정사, 교육원장 덕정 정사, 서울교구청장 호당 정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합창제에 활기를 더했다.

실상심인당(주교 선운정사) 실상합창단, 밀엄심인당(주교 정일정사) 밀엄합창단, 탑주심인당(주교 호당정사) 마하합창단 등 8개 심인당 합창단 팀이 평소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선보였다. 합창단의 공연 후 마지막 순서로 관객들과 ‘우리도 부처님 같이’를 열창했다.

올해 경연에서 최우수상은 탑주 마하합창단이, 우수상은 행원합창단이 수상했다. 장려상은 유가 진여합창단이 정진상은 실상합창단 · 밀엄합창단 · 장엄합창단 · 남부 깨치미합창단 · 밀각 참소리합창단이 각각 차지했다.

서울교구청장 호당 정사는 “현 시대는 종교가 위기에 몰려있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교리가 수순하고 교법이 철저히 준비되어 있다한들 이것을 끌고 갈 매개체가 없다면 힘들다.”면서 “음악은 종교를 사회화 시키는데 필요한 매개체라고 생각한다. 오늘 합창제를 계기로 서울교구가 활성화되고 대한불교진각종이 새롭게 도약하는 에너지의 원천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가영 기자  rue0227@hanmail.net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