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년, 빛이 들다
상태바
무술년, 빛이 들다
  • 최은영 기자
  • 승인 2018.01.01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술년 새해의 첫 해가 떠올랐다. 부처님의 자비광명처럼, 붉고 환한 기운이 어두운 곳 없이 세상을 두루 비추며 한 해의 시작을 알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