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뉴스
구수한 겨울 냄새가 난다

외갓집에선 겨울마다 콩 삶는 냄새가 났다. 비리고 구릿한 냄새가 나면 아궁이 쪽으로 열려있던 방문을 늘 닫아버리곤 했다. 오늘 범어사 공양간에서 아주 오랜만에 익숙한 냄새를 맡는다. 아, 겨울 냄새. 못생긴 메주가 예뻐보이고, 콩삶는 냄새가 향긋하게 느껴지는 순간, 잃어버렸던 겨울을 찾은 기분이다. '그래, 내가 참 겨울을 좋아하지.'

최은영 기자  eundong@ebuddha.co.kr

<저작권자 © e붓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