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지 않는 샘물
상태바
마르지 않는 샘물
  • 김수정 기자
  • 승인 2017.08.2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정산 금샘인 암상금정은 고당봉의 동남쪽 8부 능선에 돌출한 바위 무더기 중 남쪽에 솟아 있다. 마치 샘물이 솟아나듯 항상 물이 마르지 않고 황금빛을 띤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범어사 창건사적에 따르면 의상 대사가 문무왕과 함께 금샘 아래에서 왜적의 침입을 막고자 칠일 밤낮을 일심으로 독경하였다는 기록이 전해지기도 한다. 호국의 정기가 서린 성지인 이곳 금샘은 한 마리의 금빛 물고기가 내려와 샘물 속에서 놀았다 하여 생명의 원천, 풍요와 다산을 기원하는 성소(聖所)로 보고 있다. 금정산 암상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