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대 기획전시 ‘도화서 화원들의 B급 전시’ 열려
상태바
한국전통문화대 기획전시 ‘도화서 화원들의 B급 전시’ 열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7.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9일~8월 4일, 인사이트센터
김천 직지사 대웅전 수월관음벽화 모사도
통도사 영산전 포벽, 천수십일면관음보살 등
다채로운 불교 작품 선보여
공다경 김주현 이정민 조재건 주진솔 최윤하 <김천 직지사 대웅전 수월관음벽화 모사 도(金泉 直指寺 大熊殿 水月觀音壁畵 模寫圖)> 107×186cm, 지본채색, 2019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오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서울 인사동 인사이트센터 1층에서 ‘도화서 화원들의 B급 전시’를 개최한다.

전시명은 조선 시대에 그림 그리는 일을 관장하기 위해 설치됐던 관청 ‘도화서圖畵署)’와 관직명 ‘화원(畵員)’을 차용했으며, 학생들은 아직 성장 중인 단계라는 겸손한 의미로 ‘B급’이라는 단어를 넣어 전시회를 기획했다.

이번 전시는 전통 기법과 재료를 토대로 전통회화를 계승하고 창의적인 작품을 제작하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 전통회화 전공(지도교수 권지은) 학생들이 졸업생들과 기획해 선보인다.

먼저 4학년 재학생인 공다경, 김주현, 이정민, 조재건, 주진솔, 최윤하 학생이 모사한 ‘김천 직지사 대웅전 수월관음벽화 모사도’는 가로 186cm. 세로 107cm에 달하는 지본채색으로 다년간의 수련을 통해 얻은 기량을 드러낸 작품이다. 2020년을 살고 있는 청년들의 손으로 재탄생해 조선 후기 이전과는 사뭇 다른 창조적 변형의 모습을 드러내는 작품으로, 옛 것을 새롭게 계승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혜리, <통도사 영산전 포벽 (通度寺 靈山殿 包壁)> 53×72cm, 토벽채색, 2018 (사진=문화재청)
김은정 <만수산 무량사(萬壽 山 無量寺)> 30×30cm, 견본채색, 2020 (사진=문화재청)

또한, 이지민 대학원생이 여행하며 시선과 감정을 멈추게 하는 하늘을 그린 ‘2015.03.20.PM5’와 도벽에 채색을 재현한 재학생 김혜리 학생의 ‘통도사 영산전 포벽’, 졸업생 김은정 학생이 무량사를 여행하며 그린 산사의 풍경 속에 자신의 모습을 등장시킨 소경인물풍경화 ‘만수산 무량사’도 눈여겨볼 만한 작품이다.

권지은 <천수십일면관음보살 (千手十一面觀音菩薩)> 60×44cm, 견본금박, 2020 (사진=문화재청)
김석곤 <단청계2(丹靑界2)> 76×106cm, 지본금니, 2020 (사진=문화재청)

이밖에도 권지은 지도교수의 천 개의 눈과 손으로 세상의 모든 사람을 구제하는 ‘천수십일면관음보살’과 김석곤 교수의 불교의 연화장세계를 단청문양으로 표현한 ‘단청계2’ 등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들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가상현실(VR) 콘텐츠로도 제작돼 전시 기간 종료 후인 8월 5일부터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누리집(www.nuch.ac.kr)에서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이번 전시가 전통회화 기법과 전통에 바탕을 둔 창작 작업을 통해 전통회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고민하고 발전을 도모하는 자리로 살아있는 전통의 전승과 계승을 보여주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