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한 컷] 새는 안다
상태바
[불교 한 컷] 새는 안다
  • 박성철 교수
  • 승인 2020.06.1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런 경험들 있으리라. 잡으려는 의도를 품는 순간, 새나 다람쥐는 나에게서 멀어진다.

아무리 웃는 얼굴로, 두 손 가득 먹이로 유혹하더라도...

 

 

 

 

 

※ 박성철 교수의 불교 한 컷은 매주 월요일 연재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