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총림 해인사, 22일부터 산문폐쇄 해제
상태바
해인총림 해인사, 22일부터 산문폐쇄 해제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3.2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적 참배와 방문 허용
마스크 착용 의무화, 손세정제 비치 등 방역 수칙 준수
자연생태, 치유휴식 공간으로서 기능 수행
해인총림 해인사는 22일부터 코로나19로 폐쇄했던 산문을 다시 개방한다고 밝혔다.
해인총림 해인사는 22일부터 코로나19로 폐쇄했던 산문을 다시 개방한다고 밝혔다.

해인총림 해인사가 코로나19로 폐쇄했던 산문을 다시 열었다.

해인사(주지 현응 스님)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22일부터 산문을 개방하고 개별적인 참배와 방문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해인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3월 21일까지 큰절을 비롯한 산내암자 등에서 대중이 모이는 모든 종교 활동을 전면취소하고 외부인 출입을 전면 통제할 것을 공지했으며, 이 기간 산중 스님들은 ‘코로나 극복 국민성원 기도’를 이어왔다.

해인사는 “한 달 가까이 이어진 격리와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해인사 일원은 국민의 전통역사·문화유산 공간이자 자연생태·치유휴식의 공간으로서 기능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고 또 수행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22일부터 산문을 다시 개방한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의 확산세를 확실하게 꺾고 평온한 일상을 회복하기까지 지금보다 훨씬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잊지 않고 있다”며 “지금까지 시행해 온 것과 마찬가지고 신도들이 참여하는 법회·행사는 여전히 중지하고 개별적으로 하는 참배와 방문에 대해서는 예방적 방역수칙 준수를 확인하는 가운데 허용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해인사는 산문을 출입하는 모든 방문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방문객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법당 등 여러 사람이 출입하는 곳에 손 세정제 비치, 수시로 시설과 건물에 대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