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사업단, 의료진‧공무원 ‘토닥토닥 템플스테이’ 지원
상태바
불교문화사업단, 의료진‧공무원 ‘토닥토닥 템플스테이’ 지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3.1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21일~10월31일까지
전국 10여개 사찰에서 총 2000명 무료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은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의료인 및 관련 공무원들을 위한 특별 진원 프로그램으로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문화사업단이 펼치는 공익사업 ‘나눔 템플스테이’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는 3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의료인 등 총 2000명을 대상으로 산사에서 몸과 마음을 편히 쉴 수 있도록 휴식형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을 기본으로 제공하며, 최대 3박 4일까지 지원한다.

이번 템플스테이는 전국 137개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중 자연경관이 우수하고 휴식하기 좋은 사찰 전북 금산사, 강원 낙산사, 경북 불국사, 경남 통도사 등 15여 곳을 선정해 이뤄진다. 위로와 힐링의 의미를 담은 특별 기념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는 전액 무료로 진행되며, 참가를 희망하는 의료인 등은 템플스테이 예약 홈페이지(www.templestay.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문화사업단장 원경 스님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치료 및 예방, 방역에 종사하는 보건의료관계자와 관련 공무원들의 피로도가 극심해지고 있다”며 “이들의 심신 안정을 위한 휴식처 제공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템플스테이를 운영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아울러 문화사업단은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본 후 토닥토닥 템플스테이 연장 운영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화사업단은 사회적 약자 및 소외계층 등을 대상으로 공익 템플스테이인 나눔 템플스테이를 꾸준히 운영해오고 있으며, 2019년에는 총 25000여 명에게 나눔 템플스테이를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