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불교 종합 잡지 ‘불교’ 문화재 등록 예고
상태바
일제강점기 불교 종합 잡지 ‘불교’ 문화재 등록 예고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3.1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1~10권 (사진=문화재청)
'불교' 1~10권 (사진=문화재청)
'불교' (1924년 1호)
'불교' (1924년 1호)

1924년 일제강점기에 창간된 대표적인 불교 종합 잡지 ‘불교’가 문화재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일제강점기 불교 종합 잡지 ‘불교’를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불교 1937년
불교 1937년

‘불교’는 1933년(1~108호)에 폐간됐다가 이후 속간으로 1937년부터 1944년(1~67호)까지 발행됐다. 현재 동국대학교 중앙도서관에서 총14권의 책을 소장하고 있으며, 당시 불교계 주요 인사들의 기고문을 중심으로 편집해 당시 불교계의 현실 인식이 잘 담겨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1931년부터는 만해 스님이 편집 겸 발행을 맡아 △정(政)‧교(敎)를 분리하라(제87호, 1931.9) △조선불교의 개혁안(제88호, 1931.10) 등의 논설을 게재해 일제의 종교 간섭을 비판했다. 해당 유물은 창간호부터 폐간호까지 전부 보존돼있어 완결성이 있으며, 일제의 불교정책과 그에 대응하는 불교계의 모습을 파악할 수 있어 근대불교 연구를 위해서도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한편, 문화재청은 ‘불교’ 외에도 ‘김천고등학교 본관’, ‘김천고등학교 구 과학관’, ‘수원역 급수탑’ 등 총 4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