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그룹 ‘퀸’ 입맛 사로잡은 사찰음식
상태바
영국그룹 ‘퀸’ 입맛 사로잡은 사찰음식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01.1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퀸’ 멤버 브라이언 메이 발우공양서 ‘마음식’ 극찬
영국 록그룹 퀸의 브라이언 메이가 15일 발우공양을 방문했다.
영국 록그룹 퀸의 브라이언 메이가 15일 발우공양을 방문했다.

영국 록밴드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콘서트에 참가하기 위해 내한한 당일 사찰음식 전문점 ‘발우공양’에서 “최고의 음식을 먹었다”고 극찬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이 운영하는 사찰음식 전문점 ‘발우공양’은 브라이언 메이가 지난 15일 저녁 방문해 코스메뉴인 ‘마음식’을 식사했다고 밝혔다.

브라이언 메이를 사로잡은 ‘마음식’은 모듬 버섯강정, 연잎밥, 사찰 만두 등 전채와 본식, 디저트를 포함해 총 7개 코스로 구성돼 있다. 브라이언 메이는 김지영 조리장 등 직원들에게 “최근 건강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어 운동과 식단 조절을 하고 있다”며 “한 달간 아주 엄격한 채식 식단을 실천 중이라 발우공양을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신선한 채소와 전통적인 양념, 한국 사찰에서 대대로 내려오는 방식으로 조리한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며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깊이 느낄 수 있는 점이 최고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발우공양에서 선보이는 마음식 메뉴 일부
발우공양에서 선보이는 마음식 메뉴 일부

한편, 발우공양은 1700년 역사와 전통을 지닌 한국 사찰음식의 정신과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문화사업단이 2009년부터 운영해온 사찰음식 전문점으로 선식(禪食), 원식(願食), 마음식(念食), 희식(喜食), 법식(法食) 총 5개의 코스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