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은 다르지만 마음은 하나"
상태바
"국적은 다르지만 마음은 하나"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9.11.2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범어사서 아시아공동체학교 전통문화체험 행사 개최
부산광역시불교연합회는 22일 아시아공동체학교 학생들을 초대해 한국의 전통 불교문화를 체험하는 템플라이프를 진행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3일 앞두고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와 아세안 10개국의 평화를 기원하며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특별한 문화 행사가 열렸다.

부산광역시불교연합회(회장 경선 스님)는 오늘(22일) 범어사 경내에서 아시아공동체학교 학생들을 초대해 한국의 전통 불교문화를 체험하는 템플라이프를 진행했다.

이날 범어사에는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한국을 비롯해 필리핀, 중국, 몽골, 베트남,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등의 국적을 가진 학생 35여 명이 참석해 전통 팔각 등 만들기, 발우공양 체험, 범어사 경내 탐방, 다도체험 등 다양한 전통 문화를 체험했다.

오전 10시 입재식을 마친 학생들은 설법전 하후원으로 이동해 전통 팔각등 만들기 체험을 했다. 학생들은 팔각등 틀에 한지를 한 장 한 장 정성스럽게 붙이고 각국의 언어로 소원을 적으며 각자의 개성대로 꾸몄다.

발우공양 체험은 범어사 연수국장 현여 스님의 설명에 따라 진행됐다. 학생들은 생소한 체험에 신기해하며 평소 잘 먹지 않던 반찬도 싹 비워냈다. 이후 범어사 일주문부터 대웅전까지 걸으며 범어사의 역사와 문화를 듣는 탐방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 범어사 다도회의 행다 시연과 함께 다도 체험을 한 학생들은 대웅전으로 자리를 옮겨 직접 만든 번영과 화합의 팔각등을 부처님전에 헌등 공양했다. 행사는 헌등 공양과 함께 대한민국과 아세안의 화합과 번영, 2019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며 원만 회향했다.

김진령(중국, 고3) 학생은 "오늘 많은 체험을 했지만 특히 팔각등 만들기 체험은 스스로 직접 해 볼 수 있는 시간이라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양청산(중국, 고3) 학생은 "한국의 사찰은 처음 오는 것인데 와보니 너무 좋고 발우공양 체험이 특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경선 스님(범어사 주지)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경선 스님(범어사 주지)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경선 스님은 "같은 마음을 가지고도 부처님의 마음을 낼 것인가 중생의 마음을 낼 것인가는 여러분들 각자의 몫"이라며 "짧은 시간이지만 오늘 범어사에서 체험하는 그 시간 속에서 진정한 주인공을 챙겨볼 줄 아는 학생들이 되길 바란다"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박효석 아시아공동체학교장
박효석 아시아공동체학교장

박효석 아시아공동체학교장은 "한국 문화를 대표하는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한국문화체험행사의 기회를 주신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경선 스님과 사무총장 정산 스님께 감사 드린다"며 "오늘 범어사에서 학생들이 많은 것을 배우고 가길 바란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2019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5년마다 대한민국과 동남아시아 국가연합(ASEAN) 10개국 사이에 개최되는 정상회담으로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와 누리마루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