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철 스님 말씀따라 걷는 순례길
상태바
성철 스님 말씀따라 걷는 순례길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9.11.05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군, ‘성철스님 순례길’ 조성
겁외사~신안면 원지마을~단성교로 이어져
산청군 성철스님 순례길 대나무 생태숲길 엄혜산 생태숲길 (사진=산청군 제공)
산청군 성철스님 순례길 대나무 생태숲길 엄혜산 생태숲길 (사진=산청군 제공)

20대 청년시절 성철 스님이 수행을 위해 지리산 대원사로 향하며 걸어간 순례길을 생태숲과 함께 걸을 수 있는 길이 조성됐다.

산청군은 4일 단성면 소재 겁외사를 시작으로 신안면 원지마을을 거쳐 단성교로 이어지는 ‘성철스님 순례길(양천 엄혜산 생태길)’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성철 스님 생가 율은고거가 있는 겁외사를 비롯해 묵곡생태숲을 찾는 방문객들은 양천강의 빼어난 경관을 감상할 수 있으며, 지리산으로 향하는 관문인 신안‧단성면을 걸어 둘러볼 수 있다.

‘성철스님 순례길’은 묵곡 대나무 생태숲길과 나무데크로 조성된 양천(엄혜산) 생태길, 원지마을로 이어지는 대나무 생태숲길로 구성됐다. 엄혜산 자락을 오른편에 두고 왼편으로는 조용히 흐르는 양천강을 바라보며 걸을 수 있어 삼림욕에 안성맞춤이다.

또한, 순례길은 겁외사에서 원지마을 강변 둔치 공터까지 약 3km 정도로 엄혜산 구간에 다소의 계단을 제외하고는 모두 평지라 왕복하는데 약 1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원지마을에서 죽전마을 인근까지 조성된 뚝방길과 데크길을 더 걸어볼 수 있다. 이 길을 함께 걸으면 왕복 약 2시간이 소요된다.

순례길 외에도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에 걸쳐 조성된 묵곡 생태숲은 14만2000㎡의 규모를 자랑하며, 은행나무숲과 습지생태원, 잔디광장 등은 잡한 도심에서 벗어나 자연을 만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앞으로 성철 스님 순례길을 엄혜산 건너편 단성면에 조성된 산책로와 연결해 총 길이 7.8km 정도의 순환 걷기길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이 길이 완성되면 묵곡생태숲과 겁외사, 엄혜산, 문익점 목면시배유지 등을 걸어서 둘러볼 수 있는 명품 걷기길이 될 것 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