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한 컷] 편안한, 그래서 끝인
상태바
[불교 한 컷] 편안한, 그래서 끝인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9.10.1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드름투성이 아들이 대들기 시작했다. 자칫 위험해 보이지만 부모의 틀 안에서 자신의 틀을 만들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하는, 사춘기는 그래서 반드시 겪어야 할 창조적 파괴 과정이다.

 

 

 

 

 

 

※ 박성철 교수의 불교 한 컷은 매주 월요일 연재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