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학술원 ABC사업단, 한국불교전서 3권 간행
상태바
불교학술원 ABC사업단, 한국불교전서 3권 간행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9.09.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의’, ‘지범요기조람집’, ‘몽암대사문집’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아카이브(ABC) 사업단이 한굴불교전서 한글화 사업의 일환으로 ‘이장의’, ‘지범요기조람집’, ‘몽암대사문집’을 간행했다. (사진=동국대)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아카이브(ABC) 사업단이 한굴불교전서 한글화 사업의 일환으로 ‘이장의’, ‘지범요기조람집’, ‘몽암대사문집’을 간행했다. (사진=동국대)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아카이브(ABC) 사업단이 한굴불교전서 한글화 사업의 일환으로 ‘이장의’, ‘지범요기조람집’, ‘몽암대사문집’을 간행했다.

'이장의(二障義)'는 원효(元曉, 617-686)가 불교의 번뇌설을 종합적으로 정리한 저술이다. 원효는 유식학파에서 확립된 번뇌장煩惱藏과 소지장所知障의 이장(二障)과 '대승기신론'에서 유래한 번뇌애(煩惱礙)와 지애(智礙)의 이애(二礙)를 하나의 체계 안에 포섭함으로써 원효 당시까지의 불교의 번뇌설을 체계적으로 정립했다.

'지범요기조람집'(持犯要記助覽集)'은 신라 원효가 지은 보살계본 관련 글인 '보살계본지범요기(菩薩戒本持犯要記)'에 대한 일본 승려 진원(眞圓)의 주석서이다. 

원효의 '보살계본지범요기'는 8세기 이후 일본에 전해졌으며, 진원은 1282년 원효의 책을 강의하면서 이 책에 나온 인용의 출전을 낱낱이 밝혔다.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여러 학자들의 학설을 소개함으로써 원효의 보살계 사상을 보다 정확히 이해할 수 있게 했다.

'몽암대사문집(夢庵大師文集)'은 18세기 후반에 활동했던 조선의 승려 몽암 기영(夢庵箕潁)이 남긴 시문집이다. 몽암의 시(詩)와 문(文)을 보면 그가 유가나 도가의 문헌뿐 아니라 사서(史書)와 중국 시인의 시구들을 자유자재로 구사하고 있으며, 특히 '장자'와 소동파(蘇東坡)의 영향이 두드러짐을 알 수 있다. 필사본으로만 전해지던 이 책이 번역됨으로 인해 조선 후기 불교계의 상황을 보다 입체적으로 접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